양양군, 군도5호선 마지막 구간 … 이달말 착공

상운~여운포 간 1.07㎞ 구간 도로 확포장, 2022년 완료

강승일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0:08]

양양군, 군도5호선 마지막 구간 … 이달말 착공

상운~여운포 간 1.07㎞ 구간 도로 확포장, 2022년 완료

강승일 기자 | 입력 : 2020/10/21 [10:08]

양양군, 군도5호선 마지막 구간 … 이달말 착공


[세종타임즈] 양양군이 지난 낙산도립공원 전면 해제와 서울~양양 고속도로 개통 등 지역개발 여건이 호전됨에 따라, 관광 활성화와 지역개발 촉진을 위한 SOC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군도5호선 마지막 구간인 손양면 상운~여운포 간 도로 확포장사업을 추진한다.

군도5호선은 7번국도 낙산 사거리에서 손양면 여운포리까지 연결되는 총 12.2㎞구간으로 군은 낙산지구와 하조대지구를 연결하는 해안도로를 조성, 도로 인프라를 확충하고 관광자원으로 육성해 나가기 위해 송전~여운포 간 8.5㎞ 도로개설사업을 지난 2005년부터 추진해 왔다.

이 지역은 지난 2000년에 개발촉진지구로 지정된 이래 1단계 사업으로 2008년에 오산교 가설 및 도로 확장사업을 마무리했고 2단계 사업으로 2012년에 수산~동호간, 3단계 사업으로 2020년에 동호~상운간 도로 확포장 사업을 마치는 등 5.27㎞는 개설이 완료된 상태다.

군은 올해 군도5호선 마지막 구간인 상운~여운포 간 1.79㎞ 확포장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사업기간은 이달말부터 2022년까지 3년간이며 총 사업비 156억원이 투입된다.

이 구간은 동해안 해변과 접해있고 낙산사, 하조대까지 조망되는 수려한 경관으로 관광객이 꾸준히 늘고 있는 지역이다.

서울~양양 고속도로 하조대 IC와 양양국제공항과도 각각 5분 거리에 있어 교통 접근성이 뛰어나며 쏠비치, 골든비치, 양양국제공항 골프 리조트 등 주요 관광시설이 근접 거리에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 군도5호선 확포장공사가 진행되는 마지막 구간은 구 낙산도립공원과 쏠비치, 설해원 등 리조트가 주변에 있는 지역”이라며 “국도7호선을 통해 낙산으로 이동하는 외지 관광객들의 유입이 한층 용이해질 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도 개발이 활발해진 전망”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세종특별자치시 2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