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詩〕민족의 수치

시인/수필가 김병연 | 기사입력 2020/07/25 [22:52]

〔독자詩〕민족의 수치

시인/수필가 김병연 | 입력 : 2020/07/25 [22:52]

 

▲ 시인/수필가 김병연  © 세종타임즈

 

남이 잘되는 것을

시기함을 이르는 말로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우리 속담이 있다

 

친구가 잘돼도

덕을 볼 수 있는데

사촌이 땅을 사면

춤을 출 일이지

어떻게

배가 아프단 말인가

남 잘되는 꼴

못 보는 사람이

자기 잘될 순 없다

 

그래서

이 속담은 우리 민족

최대의 수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8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