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예관 개관 2주년…팔도 공예 릴레이 기획전

용산구, 다음달 29일까지 담양 죽공예 초대전

한석훈 | 기사입력 2020/02/17 [07:51]

공예관 개관 2주년…팔도 공예 릴레이 기획전

용산구, 다음달 29일까지 담양 죽공예 초대전

한석훈 | 입력 : 2020/02/17 [07:51]

공예관 개관 2주년…팔도 공예 릴레이 기획전


[세종타임즈] 사계절 내내 푸른 잎을 간직하며 곧게 뻗은 대나무는 우리 선조들이 지조와 절개를 드러내는 상징이었다.

때로는 죽간, 빗, 비녀 같은 실용품 혹은 공예품으로 제작되기도 했다.

단단하고 가벼운 대나무 재질을 살린 것. 서울 용산구가 용산공예관 개관 2주년을 맞아 2월 14일부터 3월 29일까지 ‘죽림연우, 용산이 품다’ 담양군 죽공예 초대전을 연다.

구가 기획하고 있는 팔도 공예 릴레이 기획전의 하나다.

전시 장소는 공예관 4층 다목적실이다.

갓대, 개화병, 관암죽, 사군자, 소쿠리 등 죽공예 작품 100여점을 만나볼 수 있다.

관람시간은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며 월요일 법정공휴일은 문을 열지 않는다.

무료. 참여 작가는 25명이다.

고 한병문 작가의 ‘낙죽 십장생 죽장검’, 이형진 작가의 ‘합죽선’, 방화선 작가의 ‘방구부채’ 등 작품이 관람객 눈길을 끈다.

14일 전시장을 찾은 김진아씨는 “서울 한복판에서 담양 죽공예를 감상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대나무 자전거, 나들이 가방처럼 친환경적인 아이템들이 특히 인상적”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전시는 전라남도 담양군 대나무자원연구소 주관이다.

담양군은 지난 2003년 연구소를 설립, 대나무 활용 신상품·신소재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연구소는 현지에서 한국대나무박물관도 운영한다.

코로나19와 관련, 구는 전시관 입장객 체온측정을 진행 중이다. 필요시 마스크를 나눠준다. 손소독제도 비치했다.

지난 3일에는 시설 전체에 대한 방역소독을 진행하기도 했다.

용산공예관은 지난 2018년 2월에 오픈했다. 지하 3층, 지상 4층, 연면적 2800㎡ 규모다.

1층 공예품 판매장, 2층 도자기·한복 체험장, 3층 공예배움터와 공방, 4층 다목적실과 야외공연장을 갖췄다.

공예품 판매 및 교육 프로그램 외에도 주기적으로 공예 기획전 및 초대전을 열어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죽공예전을 시작으로 오는 연말까지 6회에 걸쳐 팔도 공예 기획전을 이어간다.

금속, 칠보, 규방, 자수, 종이, 민화, 옻칠 등 7개 분야 42개 반으로 구성된 공예관 정규 프로그램은 오는 3월 개강한다.

5~12주 과정, 모집인원은 반별 5명 내외다. 지난 2년간 공예관 방문객은 약 10만에 달한다.

매출액은 월 평균 2600만원으로 동종시설에 비해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는 평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공예문화 활성화, 공예관 위상정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개관 2주년 특별전을 기획했다”며 “전시회 뿐 아니라 공예 제작 정규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이용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