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설 연휴 환경오염 예방 ‘고삐 쥔다’

연휴 특별감시 추진.“불법행위 엄중 처벌”

한석훈 | 기사입력 2020/01/20 [10:16]

서구, 설 연휴 환경오염 예방 ‘고삐 쥔다’

연휴 특별감시 추진.“불법행위 엄중 처벌”

한석훈 | 입력 : 2020/01/20 [10:16]
    서구, 설 연휴 환경오염 예방 ‘고삐 쥔다’

[세종타임즈] 인천 서구는 설 연휴기간을 3단계로 나눠 환경오염 취약지역과 관련 시설에 대한 특별단속과 감시활동을 추진하겠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연휴기간 중 관리 소홀 등을 악용한 오염물질 불법 배출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연휴가 시작되기 전인 14일부터 23일까지를 1단계로 설정하고 산업단지 등 공장 밀집지역과 주변 하천, 악성폐수 배출업체, 폐수 다량배출 업체, 폐수수탁처리업체 등을 중점 감시대상 지역 및 시설로 선정해 사전 계도와 자율점검을 유도하는 한편 3개조 6명의 자체 점검반을 꾸려 특별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2단계는 연휴 중인 24일부터 27일로 환경오염사고 대비 상황실을 운영해 공단주변 하천 등 오염우심 하천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비상근무를 실시해 환경오염사고 등에 대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3단계는 연휴 직후인 28일부터 31일로 이 기간에는 환경관리 취약업체를 대상으로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등의 장기간 가동중단 후 정상가동을 위한 기술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구 관계자는 “특별감시 기간 중 폐수무단방류 등 고의적·상습적 불법행위 사업장에 대해서는 엄중 처벌할 방침”이라며 “환경오염행위를 발견할 경우 국번 없이 128번으로 신고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