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관 1주년 맞은 서울시 성평등활동지원센터, 성평등한 조직문화 공유 및 개선방안 토론

신예지 | 기사입력 2019/03/12 [11:56]

개관 1주년 맞은 서울시 성평등활동지원센터, 성평등한 조직문화 공유 및 개선방안 토론

신예지 | 입력 : 2019/03/12 [11:56]
    성평등한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토론회 포스터

[세종타임즈] 서울시와 서울시 성평등활동지원센터는 성평등활동지원센터 개관 1주년을 맞아 오는 14일 오후 2시 30분,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김혜련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이병도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과 여성단체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평등한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토론회’ 를 개최한다.

성평등한 사회를 위해서는 개인의 노력은 물론 조직 문화 또한 반드시 바꾸어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요즘, 서울시 성평등활동지원센터는 성평등한 조직 문화 실천 사례를 공유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1부와 2부로 나누어 1부에서는 성평등한 조직문화를 위한 조사 및 실행사례를 발표하고, 2부에서는 라운드테이블 형식의 패널 토론을 진행한다.

세 기관의 성평등한 조직 실행사례 발표 후 이어지는 패널 토론에서는 다섯 명의 패널들이 토론자로 나선다. 한국성폭력상담소 신아 활동가, 한국여성민우회 성폭력상담소 신혜정 활동가, 슬로워크 Pitch 이윤슬 위원,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전민주 센터장이 성평등한 조직문화를 위한 시사점들을 제시한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병도 부위원장은 조직 내 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해 서울시의회에서 할 수 있는 일과 그에 따른 고민들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패널 토론이 끝난 후에는 참가자 모두가 일상생활 구석구석 깨알같이 박혀있는 일상의 성차별 요소를 찾아내고 개선할 수 있도록 적극 실천하는 ‘성평등소셜디자이너’ 가 되겠다는 다짐으로 마무리한다.

토론회의 진행을 맡은 노주희 서울시 성평등활동지원센터장은 “일상에서 나아가 조직에서 변화를 만들어가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길 바란다. 이 토론회가 그들이 힘을 얻는 계기가 되어, 성평등도시 서울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시는 그동안 성평등한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5급 이상 여성관리자 비율과 서울시 위원회 여성비율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전국 최초로 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하는 등의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올해는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최초로 도입하고, 기존 여성일자리 기관의 대대적인 체질개선을 통해 경제·노동 분야의 성평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행사 관련 내용은 서울시 성평등활동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토론회와 관련한 기타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성평등활동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